끄적끄적 - 2009.12.28 22:28









지난 일요일 눈이 꽤 많이 내렸다.
날씨도 추워서, 내리는 즉시 녹지 않고 소복소복 쌓였다.

어렸을 때, 아니 성인이 되고 나서도 눈오는 날을 그렇게 싫어하진 않았다.
나도 나름 낭만소녀였던지라 좋아하기까지 했던거 같다.

언제부터 눈 오는 날을 싫어하게 되었냐하면,
9년전, 서울에 미친듯이 눈내리던 겨울이 있었다.
눈 안오는 날보다 눈 내리는 날이 더 많았을 정도였다.
심지어, 눈이 얼마나 많이 왔던지, 강남역 대로에 차들이 다니지 못할 때도 있었다

아무튼, 그 무렵 아침에 눈이 굳은 빙판길에서 대박 미끄러져 대자로 뻗었었다.
너무 아파서 움직이지도 못한채, 자빠져 있었다.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나를 쳐다보는 눈길이 쪽팔려서, 일어나고 싶은데도 꼼짝도 못하던 그 기억
그때 꼬리뼈가 며칠간 아파서 정형외과까지 갔었던 고통

그 이후 눈오면 =빙판 생기고 =넘어진다란 공식이 성립되어
눈이 오기 시작하면, 예쁘고 하얀세상을 보며 즐거워하기보다는
길에 쌓일까 걱정을 먼저 하게 된거 같다.

나이들면서 현실적으로 변하고, 동심만으로는 살아갈 수 없다는걸
경험으로 체득하게 되나보다. 자의든, 타의든.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설  (4) 2010.01.04
98년 메탈리카와 메가데쓰 공연티켓  (6) 2009.12.31
눈 많이 오던 날  (4) 2009.12.28
크리스마스 트리와 풍선사람  (2) 2009.12.28
디카에 있어서 '이미지센서'란  (9) 2009.12.24
이번에 지른 책들  (2) 2009.12.20
 
 
분류 전체보기 (307)
Animals (137)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Good bye, 찌룽 (5)
+ (09/21~26) 태국(방콕, 코싸멧) 여.. (2)
+ (05/19) 오사카 - 출국... 그리고.. (6)
+ (05/18) 오사카 - 金龍ラメン, すし.. (4)
+ (05/18) 나라 - 東大寺 [도다이지] (4)
+ (05/18) 나라 - 猿沢池, 興福寺 [.. (4)
+ (05/17) 교토 - 嵐山 [아라시야마] (4)
+ (05/17) 교토 - 銀閣寺 [긴카쿠지],.. (5)
+ (05/17) 교토 - 淸水寺 [기요미즈데.. (4)
+ (05/17) 교토 - 三十三問堂 [산쥬산.. (4)
+ 명복을 빌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거의 방치된 블로그인데 찌룽이..
+ 드뎌 시작인가!!!! 경비정리부터..
+ 이래죽나 저래죽나.. 걍 살라오.
+ 2세가 크면 좋은데 많이 다니시구..
+ 태국 다녀온지가 어언 2주전 -_-;
+ 신나는 방사능여행 !!! 피폭 체험..
+ ㅎㅎ훗 ... 부럽군요 ㅠㅜ 여행이..
+ 완벽한 정리로고!! 실경비는 별..
+ 마지막 포스팅 지금 하려하오. ㅠ..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