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Chiro (02.07.12~17.07.29) - 2010.07.13 14:02

내가 말하면 꼬박꼬박 대답하는 이쁜 찌룽
이젠 우리집 귀신 다된거 같음.


어제 7월 12일이 생일이었다.
8살되었다.
(고양이나이에 만나이 따지는 사람들 있는데 이건 사람에게나 해당되는거아닌가?
우리나라는 엄마뱃속에 있는 10개월까지 쳐서 1살, 2살 하지만
보통은 태어난 후 1년뒤 1살. 이렇게 셈한다. 이걸 우리나라는 만1살...
하지만 고양이는 임신기간이 2달이기때문에, 사람기준으로 따질 수 없는 노릇이다)

암튼.. 어릴적엔 케이크사다 초에 불붙여 축하해주었지만
이놈이 불붙인 케이크를 무서워하는 바람에, 이젠 그런거 안함.
사실 귀찮기도함 -ㅅ-;
찌룽이도 그딴거 안해서 좋아하고 있을거다.

앞으로 살 날보다 살아온 날이 더 많을지도 모르는 찌룽이.
우리옆을 떠나는 그 순간까지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Animals > Chiro (02.07.12~17.07.29)'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iro  (0) 2011.01.10
7월 11일  (6) 2010.08.10
찌룽이는 8살  (9) 2010.07.13
X1으로 찍음  (2) 2010.07.06
혼절  (14) 2010.06.21
새침 깜찍  (12) 2010.06.21
<< prev    1  2  3  4  5  6  7  8  9  ···  122     next >>
 
 
분류 전체보기 (363)N
Animals (193)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알고보니 생채소파 쏠 (2)
+ 쏠이의 근황 (2)
+ 막힌 터널을 뚫어라!!! (2)
+ 와 간식이다!! (5)
+ 물만먹고 가지요~ (2)
+ 쏠이 근황 (2)
+ 간보는 쏠이 (2)
+ 스노우 어플로 찍어본 쏠 (4)
+ 쏠이는 꾸시꾸시중 (2)
+ 한시간 일찍 일어난 쏠 (2)
+ 설사때문인것같은딩 평생 말린것..
+ ㅋㅋㅋㅋ 다시 봐도 귀엽.. 읍읍!..
+ 오랜만에 보는것같은게 아니고 정..
+ 오랜만에 보는 것 같은 기분이옹~..
+ 자기도 어쩔땐 귀찮은지 부실하게..
+ ㅋㅋㅋㅋ 참 지극정성으로 막아놨..
+ 와아~~~~!!!! 찌찌의 화신이구나!..
+ 무슨 변덕인지 요즘은 저거 안먹..
+ 다시 봐도 귀엽당 ㅋㅋㅋ 잠깐 짬..
+ 토박이가 먹던거랑 비슷한거같은..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