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Ssol (19.02.28~20.04.01 ) - 2020. 4. 10. 11:50

2년이상은 같이 살 줄 알았던 쏠이가 만우절에 거짓말처럼 떠나버렸다
3월들어서 쳇바퀴를 잘 안돌리던게 아프다는 징조였는데, 곧 2살 되어가니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보다 하고 생각했었다.

이유식 먹는 동영상이 마지막으로 찍은 살아있을때의 쏠이이다.
31일 밤에 밥줘도 안나오는게 이상해서 새벽에 들여다보니 자기집에서 숨을 힘들게 쉬고 있었다.
아침에 쏠이데리고 하나동물병원으로 냅다 갔는데 의사쌤이 이미 상태가 위중하다고 호흡곤란에 체온도 너무 낮다고했다

지금으로서는 초음파 검사도 할수없으니 약을 먹여보라고 약만 지어주었다.  집에와서 약먹이는도중 쏠이가 힘들어하더니 몸에 경련을 일으키며 내 품에서 떠나버렸다.
아직 쏠이는 부드럽고 말랑말랑한데 숨을 쉬지 않았다. 

쏠이를 데리고 장례식장 가는 길은 벚꽃이 가득하니 너무 예뻤다. 
세상은 이렇게 예쁜데 아이러니하게 쏠이는 채소별로 떠나가야만 했다.  해씨는 안먹고 채소를 좋아했으니 쏠이는 분명 채소가득한 별로 갔을 것이다.

 

 

 

쏠이를 놓고 화장을 기다리는 시간은 참 길었다.

 

한줌도 되지않는 재로 돌아온 쏠...
몇년전 찌룽이를 보냈음에도 죽음이라는 것은 적응되지 않는다
집 한켠에 쏠이가 자고 있을 것같아 조심스레 행동하던 습관은 남아서 계속 깜짝깜짝 놀란다.

 

찌룽이와 함께 있는 쏠이....

찌룽이의 재는 묻어주었는데 돌산이 공사를 하던 바람에 어디에 묻었는지 찾을 수가 없어서 쏠이의 유골도자기는 가급적 가지고 있으려고 한다.

 

1년 9개월정도 살았으려나?
여태 키운 햄찌중 가장 단명한 우리 쏠이.  나의 마지막 햄스터.

우리집에 와서 행복했는지 모르겠다. 가급적 안건드리고 조용하고 편하게 살게 두었었는데.
마지막에 언니가 힘들게 약먹여서 미안해.

다음 생에는 햄스터말고 오래 살 수 있는 생명체로 태어나서 천수를 누리렴.

'Animals > Ssol (19.02.28~20.04.01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쏠이... 채소별가다  (4) 2020.04.10
새싹 채소 맛있게 냠냠 / 울집온지 1주년  (2) 2020.03.01
도시락싸는 쏠  (2) 2020.01.17
쏠이 근황  (2) 2020.01.05
쏘리 앙뜨와네뜨  (2) 2019.12.05
달걀흰자 ㅡ 애호박 ㅡ 이유식 뇸뇸뇸  (2) 2019.11.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 secret


  1. 권샤방 2020.04.10 18: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쏠이가 좋은곳으로 빨 리 갔구만 그런데 슬픔
    부디 행복하기를 ~

  2. Favicon of https://myneko.net BlogIcon 꽃띠냥이 2020.04.10 22: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수업 마치고 지금 나오는 길에 들어와서 글을 읽으니
    눈물이 나올라 하네 ㅠㅠ
    이미 몇 번이나 이별을 경험했는데도
    이별엔 훈련이란 게 없는 듯...
    그래도 스트레스 안 주고
    최대한 쏠이가 하고 싶은 대로
    좋아하는 대로 지내며
    사랑받았으니까 쏠이 꼭 좋은 데로 갔을 거야
    난 이제 늘 곁에 찌룽이가 사는 기분이여
    쏠이도 찌룽이처럼 또 그대 맘속애서 늘 살아갈 거라오

    • Favicon of https://dearcat.com BlogIcon 마도카 2020.04.11 14: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세상엔 영원한건 없는듯. 이렇게 쏠이도 점점 잊혀져가는거겠지.
      한줌의 재로 남는 생...아둥바둥 살아 무엇할까 싶구랴. ㅠㅠ

<< prev    1  2  3  4  ···  373     next >>
 
 
분류 전체보기 (373)
Animals (206)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5)
    +블로그 소개글
+ 쏠이... 채소별가다 (4)
+ 새싹 채소 맛있게 냠냠 / 울집온지.. (2)
+ 도시락싸는 쏠 (2)
+ 쏠이 근황 (2)
+ 쏘리 앙뜨와네뜨 (2)
+ 달걀흰자 ㅡ 애호박 ㅡ 이유식 뇸뇸뇸 (2)
+ 오트밀과 쁘띠두부먹는 쏠이 (2)
+ 꾸시꾸시하러가는 쏠 (2)
+ 쳇바퀴 돌리는 쏠이 (4)
+ 물먹는 쏠이 포착 (2)
+ 치로맘님이신가요...? 늦었지만..
+ 세상엔 영원한건 없는듯. 이렇게..
+ 수업 마치고 지금 나오는 길에 들..
+ 쏠이가 없어서 허전하다 ㅠㅠ 더..
+ 쏠이가 좋은곳으로 빨 리 갔구만..
+ 생채소만 좋아함. 말린거 안좋아..
+ ㅋㅋㅋ 토깽이 환생이고만~!! 어..
+ 여윽시 생채소를 젤루 좋아한다옹..
+ 설무렵부터 잠이 더 많아져서 밥..
+ 요오옥쒸 근접 촬영한 쏠이가 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