끄적끄적 - 2006.08.11 11:18

오늘 아침 느닷없이 월남쌈이 먹고싶어졌다.
그래서 지금 시각 오전11시 15분..
엄청 배가고프다.
눈앞에 월남쌈이 아른아른거려서
만들어볼까? 하고 월남쌈 만드는 법 검색해봤더니
맛나보이는 월남쌈 사진들때문에
더더욱 배고파졌다.

사먹자니 지나치게 비싼거 같고
만들어먹자니 귀찮고
우리집 쿠커(쿡 아님-_-) 언니에게 부탁을 해야겠다.
재료비는 내가 낸다하고....

그런데 문제는 바로 지금!!!
배고파... 배고파... ㅠ_ㅠ

Tag :
 
 
분류 전체보기 (355)N
Animals (185)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쏠이는 꾸시꾸시중 (2)
+ 한시간 일찍 일어난 쏠 (2)
+ 기상시간이 점점 늦어지는 쏠 (2)
+ 아침밥 먹는 쏠이 (2)
+ 아이스방 (2)
+ 밤의 햄찌 쏠이 등장 (2)
+ 다 갉아버리겠다! (2)
+ 두부도 뇸뇸 (4)
+ 이거먹고꙼̈ 살쪘어요 (3)
+ 햄찌카페 회원이 그려준 쏠이 (2)
+ 햄찌카페에서 그리 표현하던데 왜..
+ 오호!!! 햄찌는 그루밍을 꾸시꾸..
+ 같아보이지만 다른 날찍은 것임...
+ ㅋㅋㅋㅋ 어제 사진이랑 같은 게..
+ 저건 짧다리때문에 그런것이오 ㅎ..
+ 오호~~ 내가 먹겠군
+ 이케아에서 산 온도계인데 정밀하..
+ 엄밀히말하면 그렇다고 볼수 있지..
+ 얘는 자기집이라고 생각안하는듯..
+ 워낙 이놈이 겁이많아서 글송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