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Chiro (02.07.12~17.07.29) - 2009.11.17 09:46

외출 준비하고 있으면
기가막히게 알아채고 빤히 쳐다보기만 한다







그리고 불쌍한 자세로 동정표 얻기







앞발 가지런히 모은 자세로 바라보기만 한다
(어떨땐 꼬리로 발도리 할때도 있다)
외출하는 사람 미안해지게시리






마치... "갈꺼야? 나 버리고 갈꺼야?" 라고 말하는 듯하다

그래도 어쩌리.....
떼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이녀석을 뒤에 남기는 수 밖에
이게 바로 외동고양이의 설움





'Animals > Chiro (02.07.12~17.07.29)'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찌룽이와 업둥2호  (6) 2009.11.19
업둥2호 아롱이  (6) 2009.11.19
나 버리고 갈꺼야?  (6) 2009.11.17
왕눈이  (6) 2009.11.17
찌룽이 동영상  (0) 2009.11.17
꽃밭에서  (2) 2009.11.14
 
 
분류 전체보기 (363)N
Animals (193)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알고보니 생채소파 쏠 (2)
+ 쏠이의 근황 (2)
+ 막힌 터널을 뚫어라!!! (2)
+ 와 간식이다!! (5)
+ 물만먹고 가지요~ (2)
+ 쏠이 근황 (2)
+ 간보는 쏠이 (2)
+ 스노우 어플로 찍어본 쏠 (4)
+ 쏠이는 꾸시꾸시중 (2)
+ 한시간 일찍 일어난 쏠 (2)
+ 설사때문인것같은딩 평생 말린것..
+ ㅋㅋㅋㅋ 다시 봐도 귀엽.. 읍읍!..
+ 오랜만에 보는것같은게 아니고 정..
+ 오랜만에 보는 것 같은 기분이옹~..
+ 자기도 어쩔땐 귀찮은지 부실하게..
+ ㅋㅋㅋㅋ 참 지극정성으로 막아놨..
+ 와아~~~~!!!! 찌찌의 화신이구나!..
+ 무슨 변덕인지 요즘은 저거 안먹..
+ 다시 봐도 귀엽당 ㅋㅋㅋ 잠깐 짬..
+ 토박이가 먹던거랑 비슷한거같은..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