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Ssol (19.02.28~ ) - 2019. 3. 17. 16:12




2층집으로 개조해주고 쏠이가 화장실에 볼일을 안보는 것이다. 아무리 봐도 어디다 오줌을 싸는지 모르겠고 가끔 쳇바퀴에 묻어있는걸 발견하기도 하였는데 거기가 주장소는 아닌듯하였다. 그렇다고 자기가 자는 오보덴 외장은신처에다 볼일보나 했는데 열어보니 깔끔 그 자체였음.
그러나 점점 1층 리빙에서 오줌지린내는 심해지고 도저히 참지못해 어제 1층집 베딩을 싹버리고 구석탱이에 있던 분홍이너를 꺼낸 순간 알았다
저놈이 저기서 매번 저기서 오줌싸고있었다는 것을.
종종 저기 드가길래 밥먹으러 드갔나 했더니 오줌싸러 간것이었구먼.

저 분홍집 재질은 물세척도 어렵고하여 그냥 쓰레기봉투에 버렸다. 그리고 저 자리에 화장실 갖다 놓음

햄스터는 자기가 자는 곳과 가장 가까운 곳에 화장실이 있어야 한다고한다. 오늘아침에 예쁘게 화장실서 볼일을 본것을 확인. 이제 냄새로 고통받진 않겠군 ㅎㅎㅎ



아까 이마트에서 사료통도 하나 사옴
보기엔 작아보이지만 무려 2.8리터짜리임
소분된 많은 사료들과 익스쿼짓 컴플리트 골드를 몽땅 섞어서 넣어주었다
햄찌카페에서는 이런 행위를 ‘김장한다’라는 표현을 쓰던데 별로 와닿진 않는걸 보면 이제 난 카페활동하기엔 늙었나보다.

마트에서 건조동결딸기도 사왔는데 이따 일어나면 함 줘봐야겠다.

'Animals > Ssol (19.02.28~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쳇바퀴 사이즈업!  (4) 2019.03.18
건조딸기 먹다  (2) 2019.03.17
화장실 위치변경, 사료통구입  (2) 2019.03.17
그루밍쏠 ㅡ 거부쏠 ㅡ 편식쟁이 쏠  (2) 2019.03.14
쏠이의 맘마 도착  (4) 2019.03.13
간식먹는 쏠이  (0) 2019.03.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 secret


  1. 큰뚱 2019.03.22 00: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
    저 예쁜 분홍이 집이 그간 화장실이였어??
    자기 화장실은 너무 집이랑 멀어서 그랬던 거여??
    워낙 뽈이 화장실을 잘 가려서 위치 문제는 생각도 못했네.
    있으면 가릴 줄 알았더니!

    • Favicon of https://dearcat.com BlogIcon 마도카 2019.03.22 08: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동안 잘가렸다는데 환경이 바뀌어서 그런지 화장실을 바꿨더구료. 분홍이너하우스로..
      암튼 지금은 이제 잘가리고 있다옹 ㅎㅎㅎ

 
 
분류 전체보기 (369)N
Animals (202)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5)
    +블로그 소개글
+ 쏘리 앙뜨와네뜨 (1)
+ 달걀흰자 ㅡ 애호박 ㅡ 이유식 뇸뇸뇸 (2)
+ 오트밀과 쁘띠두부먹는 쏠이 (2)
+ 꾸시꾸시하러가는 쏠 (2)
+ 쳇바퀴 돌리는 쏠이 (4)
+ 물먹는 쏠이 포착 (2)
+ 나는야 쏠이 스토커 ㅎㅎ (2)
+ 알고보니 호박매니아!! (2)
+ 스매커먹는 쏠이 (2)
+ 알고보니 생채소파 쏠 (2)
+ 아아아니~~~ 앙트와네꼬에 뒤를..
+ 저거 건조두부 아뇨. 그냥 두부요..
+ 햄슐랭..!!! ㅋㅋㅋ 음.. 이 단호..
+ 그다지 다양하진않송 ㅎ 요즘은..
+ 나보다 잘먹고 살아~~ 나보다 확..
+ 쳇바퀴를 한번돌리면 쉬지않고 돌..
+ 난 광고가 안나오는디? 거참 이상..
+ 으으.... 쏠이 잠깐 보기 위해 관..
+ ㅋㅋㅋ 다행이구룡 운동을 전혀..
+ 나에겐 넘나 흔한 cctv라능 ㅎㅎ..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