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Ssol (19.02.28~ ) - 2019.04.15 21:43

요즘은 급수기 위에 올라가 본쥐를 꺼내라 시위까지함. 

저기를 딛고 철망에 매달릴까 걱정하였으나 아직 거기까지는 이놈 생각이 미치지않은 걸로 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자신의 잠자리로 사용중인 외장이너(오보덴)는 6일에 한번씩 깨끗한 이너로 교체해주는데.

교체해준 담날 아침엔 터널이 톱밥과 해동지로 가득차있는 모습을 볼수있고. 

오늘은 심지어 이갈이스톤까지 터널에 넣어두기까지함

자기가 넣어두었는데 터널에 꽉껴서 빼지를 못해서 이갈이스톤을 1/3이나 갉아버림. 

어찌나 꽉끼었는지 나도 빼는데 힘들었음. 

스톤이 터널을 막아버려 화장실을 못가서 얼마나 괴로웠을꼬  ㅠㅠ. 

오보덴에다 쉬야한거 아닌지 마구 걱정된다  

아까 터널에 스톤낀거보고 놀래서 사진찍을 생각을 못함

이갈이스톤은 어차피 쓰지도 않았기에 쓰레기통으로 직행

 

 

 

 

'Animals > Ssol (19.02.28~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락 싸는 쏠  (3) 2019.04.18
물먹는 쏠이  (2) 2019.04.17
나를 꺼내란 말이다!!2탄  (3) 2019.04.15
나를 꺼내라 어서!!!  (4) 2019.04.09
터널교체  (2) 2019.04.05
화장실 도촬  (2) 2019.04.03
 
 
분류 전체보기 (347)N
Animals (177)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이거먹고꙼̈ 살쪘어요
+ 햄찌카페 회원이 그려준 쏠이 (2)
+ 신나게 골판지 갉아대는 쏠 (2)
+ 나가자~ 부르니 달려내려오는 쏠 (2)
+ 당근 츄토이 왔다 (3)
+ 꺼내줘~ 꺼내달란마리야! (4)
+ 화장실 도촬2 (2)
+ 꺼내달라 조른후 돌아다니는 쏠 (2)
+ 물그릇 바꾸고 물먹는 쏠 (2)
+ 애플스매커 러버 쏠 / 김장사료 (3)
+ 쿄쿄쿄 겁나 굡지않송?̊̈?̊̈..
+ 헉!!! 느무 귀여운 것이 아니요....
+ 머리가 나빠서 내가 뒤에 있다는..
+ 궁디가 탐시럽네~ ㅋㅋ 근디 진짜..
+
+ 부끄럽지않소!! 내목소리가 녹음..
+ 이갈이용품인디 지금은 찬밥임...
+ ㅋㅋㅋㅋ 왕귀엽당!!!! 쏠이가 말..
+ 조게 뭐지..? 이갈이용품인가..??..
+ 그러나 따라다니는건 짧은 시간일..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