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Chiro (02.07.12~17.07.29) - 2009. 12. 16. 16:56



















































**
지난주 평일 밤이었나..
언니가 찌룽이 떵청소 하다말고 이것 좀 보라고 감자덩이를 갖고오는거다.
오줌덩이 중간중간 보이는 빨간색 점들... 이거 피 아냐?
이리보고 저리봐도 피인지 아닌지 알수가 없는거다

올해는 뇨검사를 제대로 안했기에
어느새 생긴 결석이 방광내에 상처를 내어
 혈뇨를 눈다해도 이상한 상황은 아니었다

그래서 더더욱 가슴이 철렁..........
그 날 이후, 찌룽이 녀석 오줌누고 오면 오줌덩이를 샅샅이 분해하여 관찰하였는데
그 이후 피같은 것은 보이지 않았다.
그 날의 빨간 색도, 피가 아니라 모래에 섞인 빨간 알갱이가 수분을 흡수해
피처럼 빨갛게 보였을거라는 결론을 내렸다.

찌룽이 나이 어느덧 7살하고도 5개월..... 슬슬 질병이 생길 나이다.

영원히 함께 할 수 없다는 걸 알기에 함께 있는 순간이 더 소중한 우리 찌룽이.

2살이나 지금이나 똑같아서 사진찍어도 재미없다고 말하지만
우리와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이 녀석이 더 믿고 따른다는 걸 느낄 수 있다.
발톱을 세우는 일도 거의 없어지고
퇴근하고 집에가면, 반갑다고 야옹야옹거리며 나만 따라다니는 녀석!!
얼마나 귀여운지~ ㅎㅎㅎ




'Animals > Chiro (02.07.12~17.07.29)'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  (2) 2009.12.20
언제봐도  (2) 2009.12.17
햇살속에서  (4) 2009.12.16
다소곳  (2) 2009.11.30
아직은 쌩쌩해(?)  (4) 2009.11.24
남은 아롱이 사진 탈탈탈~  (2) 2009.1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secret


  1. ez 2009.12.17 00: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누님.. 이제 인정받기 시작한것임? 응? ㅎㅎㅎ
    ... 시간 정말 빠르군요 :) 건강히 잘 보내왔어요 :)

  2. heres 2009.12.20 13: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 but~ 발톱을 세우는 일이 종종???
    저희집도 갈수록 애교가 늘어서 서로간에 달콤화이링해용♡

    • Favicon of https://dearcat.com BlogIcon 마도카 2009.12.20 16: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워낙 성격이 까칠하잖아요. 자기 맘에 안들면 발톱세워요. 뮬기도 하고요. ㅎㅎ // 둘이라 외롭지 않아 좋겠어요~~

 
 
분류 전체보기 (373)
Animals (206)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5)
    +블로그 소개글
+ 쏠이... 채소별가다 (4)
+ 새싹 채소 맛있게 냠냠 / 울집온지.. (2)
+ 도시락싸는 쏠 (2)
+ 쏠이 근황 (2)
+ 쏘리 앙뜨와네뜨 (2)
+ 달걀흰자 ㅡ 애호박 ㅡ 이유식 뇸뇸뇸 (2)
+ 오트밀과 쁘띠두부먹는 쏠이 (2)
+ 꾸시꾸시하러가는 쏠 (2)
+ 쳇바퀴 돌리는 쏠이 (4)
+ 물먹는 쏠이 포착 (2)
+ 치로맘님이신가요...? 늦었지만..
+ 세상엔 영원한건 없는듯. 이렇게..
+ 수업 마치고 지금 나오는 길에 들..
+ 쏠이가 없어서 허전하다 ㅠㅠ 더..
+ 쏠이가 좋은곳으로 빨 리 갔구만..
+ 생채소만 좋아함. 말린거 안좋아..
+ ㅋㅋㅋ 토깽이 환생이고만~!! 어..
+ 여윽시 생채소를 젤루 좋아한다옹..
+ 설무렵부터 잠이 더 많아져서 밥..
+ 요오옥쒸 근접 촬영한 쏠이가 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