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Chiro (02.07.12~17.07.29) - 2010.01.05 21:12




** 아침에 출근하기전에 자는 녀석 깨워 찍은 동영상
졸려 죽겠는데도 나름 열심히 냥냥거리는 중
 볼륨을 키우면 골골거리는 소리도 들을 수 있음 **






** 부엌에서 놀자고 조르는 녀석
계란같은 몸집과, 땡그란 눈이 관람뽀인뚜 **



찌룽이는 대답을 잘한다.
눈만 마주쳤을뿐인데, 그냥 쳐다봤을뿐인데 냥냥~거리며 대답해준다.

찌룽이가 하는 대답에 익숙해져있다가
업둥이들이 집에 머무는 동안 아무리 말걸어도 묵묵부답인 것을 보고
우리 찌룽이가 정말 대답을 잘해주는구나 느꼈다.

그래서 이쁘다. 찌룽이는.
답변없는 메아리는 외롭잖아.

'Animals > Chiro (02.07.12~17.07.2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찌룽이 화장실 청소를 포기한 이유  (9) 2010.01.12
요다를 만들자  (8) 2010.01.06
야옹? 냥??  (8) 2010.01.05
무지개떡의 앙꼬  (4) 2010.01.05
포효?  (6) 2010.01.04
치로는 언니를 쪼아해  (2) 2009.12.30
 
 
분류 전체보기 (334)N
Animals (164)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쏠이가 터널을 막는 방법 (2)
+ 질주하는 쏠 (2)
+ 홀레 단호박 이유식 (2)
+ 땅콩을 뇸뇸뇸 (4)
+ 도시락 싸는 쏠 (3)
+ 물먹는 쏠이 (2)
+ 나를 꺼내란 말이다!!2탄 (3)
+ 나를 꺼내라 어서!!! (4)
+ 터널교체 (2)
+ 화장실 도촬 (2)
+ 양이 많긴한디 우체국가기가 귀찮..
+ 터널을 갉는게 아니고 리빙박스랑..
+ 1층도 자기꺼 2층도 자기껀디 햄..
+ 에엥...???? 아무래도 1층이 자기..
+ ㅋㅋㅋㅋ 궁디도 탐스럽고 허리..
+ 맛있겠당 ㅡㅠㅡ 쏠이가 먹는 거..
+ 골든이 드워프보다 훨훨 겁이많다..
+ 그리 놀랄 정도인가..--; 골든이..
+ 헐!!!!!! 무슨 찌룽이의 환생이..
+ 쓰담쓰담하면 움찔한다능. 겁이..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