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Chiro (02.07.12~17.07.29) - 2009.12.30 15:59


발정끝난 찌룽이는
다시 언니들 러브러브 모드로 돌입






사랑해 마지않는 큰언니 품에 안겨
배문질을 받고 있음













기분좋은 찌룽
언니들이 너무 좋아요~







언제 쌩깠냐는듯,
우리만 졸졸졸 따라다니는녀석






호르몬에 의해 지배당하는 냐옹이
그 이름하여, 홀몸 류지렁
** 홀몸은 2중적 의미가 있음 1) 호르몬의 준말 2) 싱글이란 의미 ㅋ



'Animals > Chiro (02.07.12~17.07.29)'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개떡의 앙꼬  (4) 2010.01.05
포효?  (6) 2010.01.04
치로는 언니를 쪼아해  (2) 2009.12.30
소독 중  (2) 2009.12.28
초록색 산타?  (4) 2009.12.25
두번째로 사고치다  (6) 2009.12.23
 
 
분류 전체보기 (363)N
Animals (193)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알고보니 생채소파 쏠 (2)
+ 쏠이의 근황 (2)
+ 막힌 터널을 뚫어라!!! (2)
+ 와 간식이다!! (5)
+ 물만먹고 가지요~ (2)
+ 쏠이 근황 (2)
+ 간보는 쏠이 (2)
+ 스노우 어플로 찍어본 쏠 (4)
+ 쏠이는 꾸시꾸시중 (2)
+ 한시간 일찍 일어난 쏠 (2)
+ 설사때문인것같은딩 평생 말린것..
+ ㅋㅋㅋㅋ 다시 봐도 귀엽.. 읍읍!..
+ 오랜만에 보는것같은게 아니고 정..
+ 오랜만에 보는 것 같은 기분이옹~..
+ 자기도 어쩔땐 귀찮은지 부실하게..
+ ㅋㅋㅋㅋ 참 지극정성으로 막아놨..
+ 와아~~~~!!!! 찌찌의 화신이구나!..
+ 무슨 변덕인지 요즘은 저거 안먹..
+ 다시 봐도 귀엽당 ㅋㅋㅋ 잠깐 짬..
+ 토박이가 먹던거랑 비슷한거같은..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