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Tori (10.06.16~08.15) - 2010. 7. 4. 21:25


우리집에 온지 겨우 2주가 넘었을 뿐인데
몸집은 2배이상 불었으며
털색은 예쁜 노란색에서 칙칙한 회갈색으로 변하는 중 (이건 푸딩의 혈통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하는데, 안타깝다)
사고로 인해 빠진 코털은 많이 복구되었지만, 완벽해지려면 아직이다.
요즘 더워서 그런지 모래목욕통에서 뒹굴대다, 저렇게 배를 드러내고 자는 일이 많아졌다.
내 손을 무서워하진 하지만 그래도 주는 해바라기씨는 야금야금 잘도 받아먹는다.

단 완벽한 야행성이라, 쳇바퀴 돌리는 모습은 새벽이 아닌이상 볼 수 없으니 안타깝다.

고양이는 고양이대로 귀엽고 햄스터는 햄스터대로 귀엽기 그지없다.

'Animals > Tori (10.06.16~08.15)'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톨군 안녕...  (6) 2010.09.08
성별이 오리무중  (10) 2010.08.10
햄스터용 도자기 이너하우스  (4) 2010.07.08
제대로 찍은 톨군  (7) 2010.07.06
거대해진 톨군  (6) 2010.07.04
둘째 입양~ ^^  (8) 2010.06.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 secret


  1. Favicon of http://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07.05 08:3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지 없다' 끝말에 왠지 강조가 들어간거 같은 느낌은...ㅋㅋ
    햄스터가 엄청 쩠네요~통이 작을 정도라니~
    비좁아보여요. ㅋ 다리까지 토실토실~
    눈을 보고 싶었는데...찾지 못했네요. ㅋㅋ

    귀여운 햄스터 사진 잘보고 갑니다. 마도카님~^^

  2. Favicon of https://jhkkumi.tistory.com BlogIcon JHKkuMi 2010.07.05 13: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톨군이 많이 통통해 졌네요!
    햄스도 키워보고 싶은데...불끄면 바스락바스락 탁탁탁-거리는 소리에...
    전 못키울꺼같아요 ㅠㅠ
    다른 분들의 사진으로 대리 만족을...!!!

    • Favicon of https://dearcat.com BlogIcon 마도카 2010.07.06 09: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야행성이라 그건 어쩔 수가 없는듯해요.
      저희도 거실에 두고 있거든요. 한방에서는 절대 같이 못자요. 얼마나 요란한데요.

  3. ㅣims 2010.07.05 21:1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톨군도 우리 냥이처럼 누워서 자는구나 ㅋㅋㅋㅋ 귀엽다.
    포동포동한 것이 한번 만져보고 싶은걸???
    톨군은 물지 않냐?

 
 
분류 전체보기 (373)
Animals (206)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5)
    +블로그 소개글
+ 쏠이... 채소별가다 (4)
+ 새싹 채소 맛있게 냠냠 / 울집온지.. (2)
+ 도시락싸는 쏠 (2)
+ 쏠이 근황 (2)
+ 쏘리 앙뜨와네뜨 (2)
+ 달걀흰자 ㅡ 애호박 ㅡ 이유식 뇸뇸뇸 (2)
+ 오트밀과 쁘띠두부먹는 쏠이 (2)
+ 꾸시꾸시하러가는 쏠 (2)
+ 쳇바퀴 돌리는 쏠이 (4)
+ 물먹는 쏠이 포착 (2)
+ 치로맘님이신가요...? 늦었지만..
+ 세상엔 영원한건 없는듯. 이렇게..
+ 수업 마치고 지금 나오는 길에 들..
+ 쏠이가 없어서 허전하다 ㅠㅠ 더..
+ 쏠이가 좋은곳으로 빨 리 갔구만..
+ 생채소만 좋아함. 말린거 안좋아..
+ ㅋㅋㅋ 토깽이 환생이고만~!! 어..
+ 여윽시 생채소를 젤루 좋아한다옹..
+ 설무렵부터 잠이 더 많아져서 밥..
+ 요오옥쒸 근접 촬영한 쏠이가 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