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Ssol (19.02.28~ ) - 2019.03.11 20:58


삼일절 연휴가 지나고 다행히 쏠이용품이 금방 도착하여
68리터 리빙박스 하나를 더 얹어서 2층집으로 리모델링 완성함

급수기 갈갈이를 고치기위해 아크릴 조류급수기로 교체하였는데 다행히 물도 잘먹고 갈갈이도 안한다.

리모델링한 첫날밤은 터널안에 튀어나온 부분을 꽤오래 갉더니만 다음날부터는 안갉았다
자는동안 꽤 시끄러워서 터널을 없애버릴까 심각하게 고민도 하였다

집을 두배로 넓혀주었더니 밖에 나오겠다고 별로 조르지도 않고 잘지낸다.
새로 달아준 쳇바퀴도 잘 돌리고
디깅박스는 별로 이용하지않아서 아까울따름이다





오늘저녁에 잠시 꺼내어 소파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쏠
티스토리앱은 동영상을 올릴수가 없음

성체를 데려와서 안타까운점은
생활방식이 고정되어있어서 고치기 어렵다는 점인것같다
낮에도 얼굴 보고싶은데 ㅡ 예전 햄찌들은 낮에 잘놀고 밤에 많이 잤던듯 ㅡ 이 놈은 어찌나 밤낮이 반대인지 낮에는 코빼기를 볼수가없고 밤 8시쯤 되면 잠이 덜깬 얼굴로 돌아다니다가 우리가 10시쯤 자러들어간다고 불끄면 미친듯이 쳇바퀴를 돌린다.
우리가 있는 동안에는 절대 쳇바퀴 안돌림
얄미운 시키!!!


'Animals > Ssol (19.02.28~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식먹는 쏠이  (0) 2019.03.12
집에 이름표 붙이다  (0) 2019.03.12
완벽한 야행성 햄찌 쏠이  (0) 2019.03.11
3일째... 헛개나무 갉다  (0) 2019.03.03
집에온지 이틀째...  (0) 2019.03.02
새식구 ‘쏠’  (2) 2019.03.02
<<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next >>
 
 
분류 전체보기 (355)N
Animals (185)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쏠이는 꾸시꾸시중 (2)
+ 한시간 일찍 일어난 쏠 (2)
+ 기상시간이 점점 늦어지는 쏠 (2)
+ 아침밥 먹는 쏠이 (2)
+ 아이스방 (2)
+ 밤의 햄찌 쏠이 등장 (2)
+ 다 갉아버리겠다! (2)
+ 두부도 뇸뇸 (4)
+ 이거먹고꙼̈ 살쪘어요 (3)
+ 햄찌카페 회원이 그려준 쏠이 (2)
+ 햄찌카페에서 그리 표현하던데 왜..
+ 오호!!! 햄찌는 그루밍을 꾸시꾸..
+ 같아보이지만 다른 날찍은 것임...
+ ㅋㅋㅋㅋ 어제 사진이랑 같은 게..
+ 저건 짧다리때문에 그런것이오 ㅎ..
+ 오호~~ 내가 먹겠군
+ 이케아에서 산 온도계인데 정밀하..
+ 엄밀히말하면 그렇다고 볼수 있지..
+ 얘는 자기집이라고 생각안하는듯..
+ 워낙 이놈이 겁이많아서 글송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