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s/Ssol (19.02.28~20.04.01 )

집에온지 이틀째...



급수기를 빼버렸더니 갈갈이를 못해서 아주 조용하게 지내는듯하더니

오늘 저녁부터 오보덴속에서 뭔가 갉아댄다

그래도 급수기 갉아대서 물홍수만드는 것보다야 아주 양호하기에 그냥 놔두기로함

어차피 리빙박스 하나 더 연결해서 디깅박스도 넣어주면 영역이 넓어지니까 스트레스를 덜 받을거라 생각된다


밖에 나오고 싶어하는  눈치가 역력하지만 - 쳇바퀴 뒤로 올라가서 리빙박스 철창에 매달려서 갉아댐 

아직 울타리도 오지않아서 그냥 바닥에 뒀다가는 잡을 수 없으니까 함부로 꺼낼순 없고

그냥 소파에 몇분정도 놀게만 해주었다.


철창갈갈이가 심해져서 이빨이 걱정되어 철창뚜껑 안쪽에 빤딱한 비닐을 붙였더니 갈갈이를 못한다.

조금만 참으렴 쏠.... ㅠㅠ


쇼핑몰에서 주문한 것들이 어서 와야될터인데~

연휴가 길다.




'Animals > Ssol (19.02.28~20.04.01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식먹는 쏠이  (0) 2019.03.12
집에 이름표 붙이다  (0) 2019.03.12
완벽한 야행성 햄찌 쏠이  (0) 2019.03.11
3일째... 헛개나무 갉다  (0) 2019.03.03
집에온지 이틀째...  (0) 2019.03.02
새식구 ‘쏠’  (2) 2019.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