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s/Ssol (19.02.28~ ) - 2019.03.02 21:15



급수기를 빼버렸더니 갈갈이를 못해서 아주 조용하게 지내는듯하더니

오늘 저녁부터 오보덴속에서 뭔가 갉아댄다

그래도 급수기 갉아대서 물홍수만드는 것보다야 아주 양호하기에 그냥 놔두기로함

어차피 리빙박스 하나 더 연결해서 디깅박스도 넣어주면 영역이 넓어지니까 스트레스를 덜 받을거라 생각된다


밖에 나오고 싶어하는  눈치가 역력하지만 - 쳇바퀴 뒤로 올라가서 리빙박스 철창에 매달려서 갉아댐 

아직 울타리도 오지않아서 그냥 바닥에 뒀다가는 잡을 수 없으니까 함부로 꺼낼순 없고

그냥 소파에 몇분정도 놀게만 해주었다.


철창갈갈이가 심해져서 이빨이 걱정되어 철창뚜껑 안쪽에 빤딱한 비닐을 붙였더니 갈갈이를 못한다.

조금만 참으렴 쏠.... ㅠㅠ


쇼핑몰에서 주문한 것들이 어서 와야될터인데~

연휴가 길다.




'Animals > Ssol (19.02.28~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식먹는 쏠이  (0) 2019.03.12
집에 이름표 붙이다  (0) 2019.03.12
완벽한 야행성 햄찌 쏠이  (0) 2019.03.11
3일째... 헛개나무 갉다  (0) 2019.03.03
집에온지 이틀째...  (0) 2019.03.02
새식구 ‘쏠’  (2) 2019.03.02
 
 
분류 전체보기 (363)N
Animals (193)N
문화생활 (102)
끄적끄적 (68)
    +블로그 소개글
+ 알고보니 생채소파 쏠 (2)
+ 쏠이의 근황 (2)
+ 막힌 터널을 뚫어라!!! (2)
+ 와 간식이다!! (5)
+ 물만먹고 가지요~ (2)
+ 쏠이 근황 (2)
+ 간보는 쏠이 (2)
+ 스노우 어플로 찍어본 쏠 (4)
+ 쏠이는 꾸시꾸시중 (2)
+ 한시간 일찍 일어난 쏠 (2)
+ 설사때문인것같은딩 평생 말린것..
+ ㅋㅋㅋㅋ 다시 봐도 귀엽.. 읍읍!..
+ 오랜만에 보는것같은게 아니고 정..
+ 오랜만에 보는 것 같은 기분이옹~..
+ 자기도 어쩔땐 귀찮은지 부실하게..
+ ㅋㅋㅋㅋ 참 지극정성으로 막아놨..
+ 와아~~~~!!!! 찌찌의 화신이구나!..
+ 무슨 변덕인지 요즘은 저거 안먹..
+ 다시 봐도 귀엽당 ㅋㅋㅋ 잠깐 짬..
+ 토박이가 먹던거랑 비슷한거같은..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