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끄적끄적

벌써 초여름

by 마도카 2010. 5. 9.



영산홍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눈이 현란하다못해 어지럽다





며칠전까지만해도 앙상한 것 같더니 어느새 푸른 잎이 무성하니 초여름이다










낡은 건물이 정겨운 우리동네






안녕? 예쁜아??
지하주차장 입구 길목에서 쉬는 예쁜이 (내가 지어준 이름임)

예쁜만큼 겁도 많고, 소심하다
어제 밥주려고 가니까, 엄마대신 온 내가 낯선지 멀찌감치 도망가더니
캔냄새 맡고 슬금슬금 다가왔지만
내가 있으니, 겁이나서 오진 않고 멀거니 보기만 하다가
내가 사라지니 그제서야 밥을 먹는 녀석이다.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만의 구내염 예방법과 치료방법  (0) 2022.09.22
귀뚫었다  (8) 2010.03.10
수정언니표 초코케이크  (6) 2010.02.16
책지름  (8) 2010.01.21
광화문 풍경  (8) 2010.01.18

태그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