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s/Ppol (10.08.15~12.11.12)

오늘 아침의 뽈

by 마도카 2010. 9. 19.


연휴라 늦게까지 자도 괜찮거만 8시전인데 저절로 눈이 떠짐
직장인의 비애 ㅜ.ㅜ


역시나 야행성 뽈양...
쳇바퀴를 돌리며 왕성하게 활동중였다.
이때가 기회다!
또다시 내 침대로 납치해왔음

케이지 안에 있는 뽈양은 어두워서 제대로 찍을 수가 없기때문이다.



안뇽?







집속에서 세수 좀 하시고







폭풍세수!







탐색에 나섬








이제 여긴 좀 낯익은거 같어.
거침없이 질주하는 뽈







햄스터의 매력은 저 짧고 앙증맞은 꼬랑지.
그리고 토실한 궁뎅이







벽으로 둘러놓은 이불위를 넘으려하길래
낼름 잡아왔음
이눔이 겁도 없이!!!



'Animals > Ppol (10.08.15~12.11.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뽈  (2) 2012.11.12
햄스터 화장실 모래 선택  (2) 2010.09.19
favorite 자세  (1) 2010.09.18
new face 뽈양  (0) 2010.09.18

댓글4